2012.07.14 16:44

Responsibility

조회 수 18938 추천 수 7 댓글 1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위대한 브랜드는 홍보와 마케팅만으로는 이루어지지 않는다.

- 하워드 슐츠

 

 

 

 

며칠간 폭우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픽업계가 생긴 이래,

가장 많은 허위와 거짓, 기회주의 등이 난무하고 있습니다.

 

배운 것을 배우지 않았다고 말하는 자

받은 것을 받지 않았다고 말하는 자

베낀 것을 베끼지 않았다고 말하는 자

수준이 되지 않으면서 수준을 넘어섰다고 말하는 자

아직 이루지 않은 것을 이루었다고 말하는 자

하지 않은 것을 했다고 말하는 자

부정을 저지르면서도 인식하지 못하는 자

자신의 이익을 위해 타인간의 불화를 조장하는 자

타인의 피해도 아랑곳하지 않으며 거짓을 서슴치 않는 자

타인의 호의를 아무렇지 않게 여기는 자

스스로의 책임을 타인에게 전가하는 자

...

 

저 또한 예전에는 인식의 우위를 점하기 위해 "이미 이룬 것처럼" 보이는 기술을 사용했던 적이 없지 않아 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기술을 사용할 때에는 명명백백한 결과가 이미 나와 있고,

시간을 단축시키는 동시에 홍보/마케팅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쓰는 것이지,

아직 이루어지지 않은 것에 대해 떠들기만 하는 것이라면 오히려 역효과만 부르게 됩니다.

 

어쩌면 제가 이러한 행위를 하는 것을 보고 표면만을 답습하게 만드는 결과를 낳은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그에 대한 대가를 받는 것일 수도 있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잘못된 것을 그대로 방치하는 것은 제가 해야 할 역할을 하지 않는 일일 것입니다.

 

인생과 세상에 아무런 정답이 존재하지 않는 것처럼 보여도,

정도는 항상 존재합니다.

 

지금 당장 어떤 결과가 눈에 보이지 않는다고 해서,

아무것도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 것은 아니니,

조금 기다려 주시기 바랍니다.


곧 비가 그칠 것입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9 [입장] "짝" 방송과 관련한 본 커뮤니티의 입장 25 file 클라우제비츠 2012.07.28 16806
118 핵심 가치Core Value 17 file 클라우제비츠 2012.07.27 26681
117 픽업의 본질, 이론과 실력의 상관관계, 컨텐츠에 관하여.. 14 file 클라우제비츠 2012.07.25 23700
116 Nihilism 1 클라우제비츠 2012.07.25 14590
115 GLS(Global Lifestyle Social) Networks 7 클라우제비츠 2012.07.22 21465
114 예고豫告 35 클라우제비츠 2012.07.21 25937
» Responsibility 13 클라우제비츠 2012.07.14 18938
112 e=mc2 16 클라우제비츠 2012.05.23 21096
111 "입장 글" 16 클라우제비츠 2012.04.20 19458
110 픽업, 그리고 픽업 비즈니스의 본질 52 클라우제비츠 2012.04.13 30191
109 미켈란젤로 Vs. 다빈치 19 클라우제비츠 2012.03.29 32376
108 "Listen Your Heart. Live Your Life." 39 file 클라우제비츠 2012.03.01 33835
107 이미지 게임의 의미 34 클라우제비츠 2012.01.30 20063
106 진정으로 살아간다는 것.. 50 클라우제비츠 2012.01.29 16396
105 "좋은 것은 위대한 것의 적" 17 클라우제비츠 2012.01.23 18938
104 不惑, 그리고 耳順 35 클라우제비츠 2012.01.23 6130
103 "상시위기론" 18 클라우제비츠 2012.01.01 5971
102 리더십, 그리고 "큰 뜻"을 품는다는 것. 23 클라우제비츠 2012.01.01 5111
101 개방성, 그리고 소통이란.. 30 file 클라우제비츠 2012.01.01 5505
100 "어른이 되라." 33 클라우제비츠 2011.12.24 973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