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854 추천 수 11 댓글 3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가끔 보면 우리 IMF가 해외픽업이론에 치우쳐져 있다고 말하는 이들이 있다. 그러나 이런 사람들을 실제로 만나서 이야기를 해보면 대체로 해외픽업이론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채로 그런 주장을 하는 경우가 많다. 물론 "이해"는 할지도 모른다. 그러나 다음과 같은 말이 있다.

 

"머리와 가슴 사이의 거리는 불과 20cm도 안된다. 그러나 머릿 속의 지식이 가슴 속에 체화되는데 걸리는 시간은 수십년이 걸린다."

 

해외픽업이론에 대해 왈가왈부하는 당신들은 과연 해외픽업이론을 제대로 이해하고 있는지 의문스럽다. 픽업에 5년을 몸 담고 있는 나조차도 매직불릿이나 레블레이션을 완전히 소화했다고 말하기 힘들다. 배움이라는 것은 한 번 읽고 끝나는 것이 아니라 끊임없는 과정이다. 좋은 책은 읽을 때마다 새로운 깨달음을 준다. 그렇지 않다면 그것은 좋은 책이 아니다.

 

한국에서 픽업사업을 하는 사람들이여, 툭 까놓고 말해보자. 매직불릿이나 레블레이션은 분명히 좋은 책이다. 여기에 대해 이견을 단다면 당신들이 사기꾼이다. 내가 알기론 이 두 책을 읽어보지 않고 PUA로 성장한 사람은 아무도 없다. 그 것 자체로 이 책들은 이미 가치가 증명된 셈이다. 그리고 이 책들보다 픽업 전반에 대해 명쾌하게 저술되어 있는 책 또한 아직은 없다.

 

책 광고를 하려는 것이 아니다. 픽업아티스트에 대한 유래를 따져보면 미국이 우리나라보다 약 10여년 이상 앞서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가? 일례로 러브 시스템즈라는 회사의 경우 전세계 지역을 상대로 부트캠프를 개최하고 셀 수 없는 사례를 경험하며 수십만명 규모의 커뮤니티를 운영하고 있고 강사진만 해도 30명이 넘는다. 하버드에 버금가는 워튼스쿨 출신의 명석한 한 사업가가 그 방대한 데이터베이스를 통해 추출한 액기스만 모아놓은 책이 바로 매직불릿이다. 그리고 러브시스템즈가 엄청난 규모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해준 핵심적인 원동력 중 하나가 바로 매직불릿이다. 이 자체만으로 이 책은 충분히 읽을 가치가 있다. 물론 필요한 사람에 한해서.

 

그렇다면 당신들의 책은 어떠한가? 기껏해야 해외픽업이론 서적 몇 권을 수박겉핥기로 읽고 그 중 몇가지를 짜집기하여 개인의 경험담을 조금 곁들여 쓴 것일 뿐이다. 프로페셔널한 구성이나 패러다임의 전환, 또는 깊은 철학은 거의 찾아보기 힘들고 평범한 사람 정도의 응용력만 있으면 해외픽업이론서적을 읽고 쓸 수 있는 수준이다. 물론 당신들이 우리를 비판하지 않는다면 우리 또한 당신들을 비판할 생각이 전혀 없다. 그러니 비판을 하려면 제발 제대로 쓰고나서 비판을 해라.

 

내가 EH Method를 집필했던 결정적인 이유 중 하나는 국내와 해외에서 아무도 ACS가 동시에 일어난다고 보는 사람이 없었기 때문이다. (해외 서적 중 ACS에 대한 다른 시각이 담긴 책은 미스터리가 쓴 레블레이션과 아담 라이언이 쓴 매력의 원리라는 책인데 이 때는 그 책들이 나오기 이전이다) 지금은 ACS를 보는 관점이 많이 유연해지고 이를 당연하게 받아들이지만, 그 당시에 올라온 필레들을 살펴보면 대부분 MM의 순서에 얽매인 경우가 많았다. 그리고 지금은 이너게임과 바디랭귀지의 중요성을 대부분 당연하게 여기지만, 그 당시엔 이게 뭔지도 모르는 사람이 태반이었다.

 

내가 EH Method를 낸다고 해서 해외서적들보다 더 낫다고 말할 생각도, 비판할 생각도 없다. 왜냐하면 나 또한 그 책들로부터 배웠기 때문이다. 배운 내용이 비록 한 구절에 불과하다 하더라도. 책에 대해 좋다 나쁘다 말하는 사람들치고 제대로 하는 사람을 거의 본 적이 없다. 왜냐하면 그 책을 구매한 자기 자신에게도 책임이 있기 때문이다. 현명한 사람은 자신이 필요로 하는 책을 구매하고 값을 지불한 만큼 그 책을 확실하게 소화하며 현실에 적용하여 유용함을 얻는다. 그러므로 책을 비판하는 것은 자기 자신을 욕하는 것이나 다름 없는 꼴이니 비판하기보다는 유용함을 찾기 위해 한 번 더 노력하자. 단언컨대, 나쁜 책이란 없다. 그것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는 어리석은 사람이 있을 뿐이다.

 

만약 책을 쓰는 사람이 다른 책을 욕한다면 그것이야말로 멍청한 짓이다. 일례로 다른 커뮤니티의 어떤 사람(A라고 칭하겠다. 특정 커뮤니티 한 사람을 지목하는 건 아니다)이 자신의 책과 미스터리 메써드를 비교하면서 우리나라 실정에 맞지 않다는둥 사회역학을 다루고 있지 않다는둥의 말을 하면서 자신의 책이 우위라는 식으로 말한 것을 본 적이 있다.

 

그러나 미스터리 메써드는 나온지 무려 10년도 더 되었다. 반면, A가 자신의 책을 쓴 것은 1년도 채 안되었다. 이게 말이나 되는 비교인가? 그리고 미스터리는 당연히 한국 실정 따위는 신경도 쓰지 않고 자신이 자라온 환경이나 만나온 사람들을 위주로 책을 썼을 것이다. 이것은 당연한 것이다. 여기에 대해 왈가왈부하는 것 자체가 무식한 것이다. 이 무슨 초딩스러운 발상인가? 그렇다면 피터 드러커가 경영서적을 쓸 때 삼성을 분석해서 써야 하나?

 

그렇다고 미스터리 메써드가 가치가 없는 책인가? 그렇지 않다. 세계에서 가장 많은 픽업아티스트에게 영향을 끼친 책이며, 그 책을 읽은 사람 중 80% 이상이 AFC를 벗어나지 못했다고 하더라도 20%의 사람들에게 영감을 주고 1%의 사람들이 세계 최고의 픽업아티스트로 성장하는데 도움을 주었다. 이 정도면 좋은 책 아닌가? 100%의 사람에게 만족을 줄 수 있는 완벽한 책이란 존재하지 않는다. 여러분 중에 성경을 거들떠보는 사람이 몇이나 있는가? (종교비하발언이 아니다)

 

미스터리 메써드에는 어떤 책보다도 간결하고 명쾌한 사회 역학이 담겨 있고, 미스터리만의 철학과 관점을 엿볼 수 있다. 책 속에 한국에서 바로 적용할 수 있는 루틴이 없다고 그 책을 비판하는 것은 책을 읽는 방법 자체를 모르는 것이고 책에 대한 기본적인 상식이 없는 것이다.

 

'무언가를 배운다는 것'을 너무 안일하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은 것 같다. 책 한 권 읽으면 자신이 완전히 다른 사람으로 변화하게 될거라고 생각하는 사람들 말이다. 솔직하게 말하겠다. 여러분들이 매직불릿이나 레블레이션을 읽는다고해서 당장 "알파메일"이 된다는 보장은 거의 없다. 그러나 그런 노력조차 하지 않는다면 알파메일이 될 가능성은 더더욱 낮아진다는 것은 확실하게 말할 수 있다.

 

나는 어떤 분야에 대해 기본을 다지기 위해서는 최소한 10권 이상의 책을 읽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렇지 않고 그 분야에 대해 왈가왈부하는 것은 교만이며 우스꽝스러운 일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나는 해외픽업이론 서적을 거의 모두 읽었다. 거의 모두라고 해봤자 10권 남짓한 분량밖에 되지 않는다. 한 번 읽은 것도 아니다. 각 권마다 최소 3번 이상은 읽었다. 그리고 내가 이 책들을 읽을 때는 한글판이 없어서 모두 영문판으로 끙끙거리며 읽었다. 해외픽업이론 서적 뿐만 아니라 국내에 나온 거의 모든 연애 관련 서적과 성공학, 심리학, 커뮤니케이션 관련 서적들 또한 읽었다. 그리고 이론을 공부하는데 걸리는 시간의 수백배 수천배를 실전에 투자했다. 약 3년 전부터 일주일에 최소 한 번, 많게는 3번까지 쉬지 않고 달렸다. (물론 이것은 내가 전문적으로 하기 때문이고, 여러분은 이렇게까지 할 필요는 없다)

 

노력을 해도 된다는 보장은 없다. 그러나 노력을 하지 않으면 가능성은 더 낮아진다. 선택은 당신의 몫이다.

 

 

 

  • ?
    비르투오조 2010.05.27 14:10
    명쾌한 글, 잘 읽었습니다. ^^
  • ?
    yszzang1022 2010.05.27 15:26
    대단하십니다 이단헌트님
  • ?
    생갈트의 기사 2010.05.27 17:47
    긴글이지민 따끔한 말들이 들어있는 좋은글이내요.
  • ?
    Soul 2010.05.27 19:19
    흠..
  • ?
    H H 홈즈 2010.05.27 19:46
    이제야 픽업의 순서를 익히고 이번에 클럽에서 실제로 이를 실천해 보고 3일만에 처음으로 F-close를 경험해보고 다시한번더 해외서적(더게임,미스테리메소드,완벽한유혹자)의 진가를 몸으로 체험하게 되었습니다. 뭐랄까 더게임을 다시 읽고있는데 이제는 보이지 않던 것들이 다시 보이고 전에는 보이지 않던 주옥 같은 말들이 눈에 보이기 시작했어요 ^^ 이제야 저도 초보에서 중급 사이에 들어 가게 된걸까여?? 이런 저런 생각을 해보면서 이단헌트님의 글을 읽으니 해외서적의 중요성이 좀더 가슴 깊이 와 닿는 느낌이 드네요.
  • ?
    에이타 2010.05.28 02:08
    마지막 한구절이 깊이 와 닿는군요!
  • ?
    Cngl 2010.05.28 09:15
    노력!

    좋은글 잘 보고갑니다
  • ?
    week 2010.05.28 12:52
    저만의 느낌인지 모르겠지만 다른곳의 픽업한 영상을 보면 왠지 억지 스럽게 연결하려는게 느껴집니다.
    뻔한 멘트와 뻔한 것들의 부자연스러움 그런데도 넘어가는 여자들하곤...
    편안하게 할 순없는지 제가 본 영상이 이상한건지 ㅎㅎ
    너무 멘트에만 의존하는 픽업 보다는 자연스럽게 다가가는 걸 해보고 싶군요 저는 ㅋㅋ
    대구에 살아서 세미나도 참석못하고 다들 뵙고 싶지만 아쉬울다름이네요 ㅜㅜ
    이단헌트님은 생각하는 것이 좋습니다 다 고된 경험에서 나온게 아니겠습니까 저역시도 고됫죠 ㅋㅋ
  • ?
    호연지기 2010.05.28 23:22
    역시나 좋은글입니다. 배움이라는게 말처럼 그렇게 쉬운게 아니죠 정말로
  • ?
    알랭피트 2010.05.29 05:51
    두말없이 좋은글이네요~ 추천~
  • ?
    카운티스 2010.05.29 11:17
    타 사이트와는 차원이 다른 글을 쓰시는 군요^^ 믿음이 갑니다!
  • ?
    응가리 2010.05.30 22:00
    이미 추천
  • ?
    123LL 2010.06.20 15:00
    글 정말 좋네요-ㅅ- 와
  • ?
    가필드 2010.06.23 13:21
    아 저도 3년이 넘어가는거 같은데 아직 그 정도 수준은... ㅠㅠ
  • ?
    바다하리 2010.06.25 03:33
    기본에 충실한 사이트~ 좋습니다.
  • ?
    바다하리 2010.06.25 03:34
    마지막말이 가슴에 와닿네요. 어느 분야건 마찬가지인것 같네요.
  • ?
    RSVP 2010.07.07 15:15
    한권의 책을 몇번씩... 세상에 쉬운건 없다는걸 새삼느끼네요
  • ?
    AFC Natural 2010.07.13 15:51
    자신이 직접 책에나온 사례들을 써보고 뭔가 느껴봐야 책의 진가를 알겠지요~
  • ?
    모도롤라 2010.07.14 17:45
    흠 잉제 읽기 시작 했어요 the game이란책 흠 두껍군요 1주일간 출근 하면서 봐봐야겠어요
  • ?
    싸이보그 2010.07.15 17:29
    빨리 읽고 싶군요...
  • ?
    으헝흐엉 2010.07.18 02:16
    EH메소드 빨리 나왔으면.. ㅋㅋ
  • ?
    idealist86 2010.07.23 00:49
    ^^
  • ?
    갤럭시칸 2010.07.23 01:26
    선택은 저의 몫이군요
  • ?
    빅맥3000 2010.08.10 16:33
    와우~~ 멋진 글 멋진 말 .. 당신은 멋쟁이.
  • ?
    랑드 2010.08.24 23:22
    제 모습을 다시보게 해주네요
  • ?
    PA Wanner 2010.10.23 15:18
    선택한 사람에도 책임이 있다라.. 좀 더 책들을 소화해야 겠다는 생각이 조금 드네요..ㅡㅡㅋ
  • ?
    한발자씩 2010.10.27 22:52
    잘 읽고 갑니다
  • ?
    청룡 2010.11.24 13:38
    수장의 해외이론 평 명쾌하네요
  • ?
    싸이러브 2011.01.15 19:37
    나쁜남자지침서 네츄럴 매직블렛 다 좋은거죠.. 지금 다구매했엉ㅛ
  • ?
    2011.03.13 18:53
    음...... 노력조차 하지 않으면 뭐든 성공 할 가능성은 더 낮아진다는 내용에 공감합니다....
  • ?
    뚜랑이 2011.08.21 17:17
    참 글을 잘쓰시네여 ^^
  • ?
    코쿵 2011.12.21 17:20
    노력하겠습니다.^^
  • ?
    아로하 2012.02.13 13:21
    이론없이 실전없고 실전없이 이론은 존재하지않는다
  • ?
    BBmong 2012.05.07 00:02
    다행이네요 열권은 읽었으니.. 근데 아직 아는 것과는 거리가 참 많은 것 같네요 ㅋㅋㅋ
    교육의 단계를 3단계로 나누셨는데 제가 쓰는 것과(저도 가르치는 일이 많은 직업입니다) 비슷하셔요.
    제기준은 아는 것->할줄 아는 것->잘하는 것이거든요.
    열권 쯤 본 것 같습니다. 하지만 분류하고 정리하고 머리속에 패턴을 심어야 아는 것인데 그냥 보고만 있네요.

    루틴이 없다고 책을 까는 건 책에 대한 이해 자체가 없다는 탁견은 잘 배워갑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 [칼럼] 픽업과 비즈니스의 공통점 42 클라우제비츠 2011.08.28 3334
38 因果應報 24 클라우제비츠 2011.12.11 3227
37 게임은 계속 발전한다. 58 클라우제비츠 2009.12.16 3166
36 EH Method 출시일에 관하여.. 39 클라우제비츠 2011.02.01 3164
35 믿음체계와 잠재의식의 비밀.. 29 클라우제비츠 2011.02.21 3163
34 IMF가 최고일 수 밖에 없는 이유 38 클라우제비츠 2011.04.10 3095
33 인생은 불가능한 꿈을 꾸며 살아가는 것이다. 44 클라우제비츠 2009.12.23 3093
32 영화 "Social Network"를 보면서.. 31 클라우제비츠 2010.12.04 3092
31 어제 "겜블러"와의 만남 후기 19 클라우제비츠 2010.09.19 3012
30 프로페셔널리즘의 가장 중요한 원칙 21 클라우제비츠 2010.01.28 2988
29 장사와 사업의 차이, 그리고 나날이 커지고 발전하는 IMF. 93 클라우제비츠 2010.12.23 2943
28 왜, GLC 인가? 22 클라우제비츠 2011.09.22 2932
27 모든 것을 걸 수 없다면 결국 아무것도 이룰 수 없다. 23 클라우제비츠 2010.03.02 2924
26 중요한 것은 끝까지 지켜내고, 중요하지 않은 것은 기꺼이 양보할 수 있는 것.. 30 클라우제비츠 2010.04.23 2880
25 국내에서 픽업아티스트에 대한 잡음이 생기는 이유 25 클라우제비츠 2009.11.25 2871
24 프로페셔널의 조건 21 클라우제비츠 2010.07.10 2869
23 스스로에게 당당한 필드레포트를 적읍시다. 31 클라우제비츠 2010.02.24 2868
22 오늘 책을 읽다가.. 46 클라우제비츠 2010.06.05 2863
21 IMF가 꿈꾸는 새로운 인간상 ' 코스모섹슈얼 ' 31 클라우제비츠 2009.12.03 2860
» 우리는 해외픽업이론에 의존하지 않는다. 34 클라우제비츠 2010.05.27 285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