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158 추천 수 7 댓글 5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픽업은 정말 끝이 없는것 같습니다.

 

많은 분들이 제가 항상 성공만 하는줄 아시는데, 저도 실패를 많이 겪습니다.

그 이유는 계속해서 더 나은, 더 까다로운 HB에 도전하기 때문입니다.

 

저는 쉬는 날 애프터를 할 때 100% F-Close가 예상되는 여자보다는

다소 어려워보이고 까다로워보이는 고HB를 만나는 편입니다.

실패하더라도 실패를 통해 배울 수 있고 더 발전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물론 시간이 갈수록 실패의 확률도 점점 줄어듭니다.

 

최근에 2번의 실패를 겪은 적이 있습니다.

한 명은 에덴에서도 보기 힘든 정도의 텐프로급 HB였고,

한 명은 쇼핑몰 모델 출신의 HB8.5였습니다.

 

성급하게 관계를 진척시키다 MT 입성에 실패하고 관계가 거의 끝나다시피 했었는데,

문제점 분석을 하고 새로운 각오로 오늘 만나서 논알콜로 단시간에 F-Close를 하게 되었습니다.

 

지금까지는 대체로 HB8~9를 F-Close 하려면 알콜의 힘을 어느정도 빌리거나

2~3번의 만남을 가진 후에 관계를 가지는 식이었는데,

오늘 배운 사실을 잘 활용한다면, 약간의 필드테스팅을 더 거친 후에,

단시간에 논알콜로 고HB를 F-Close할 수 있는 방식을 조만간 체계화할 수 있을듯합니다.

또한 Friendship Zone에 빠져버린 관계나 성급하게 Seduction 단계로 넘어가다 그르친 관계도 극복할 수 있을듯합니다.

 

아무튼 오늘은 픽업에 대한 새로운 패러다임을 갖게 된 의미있는 날이었습니다.

게임은 계속해서 발전한다는 사실을 새삼 깨닫게 되었네요.

 

 

 

  • ?
    PA Wanner 2010.09.25 13:00
    Friendship-Zone에 빠지고 깨는게 젤 힘들던데...;';ㅋ
  • ?
    아웃오브싱글 2010.09.27 00:32
    축하드립니다 ㅎㅎ
  • ?
    듀얼아크 2010.12.06 12:44
    대단하네요.
  • ?
    RD 2010.12.19 10:06
  • ?
    뚜랑이 2011.10.06 15:15
    노알콜이라 윽 대단해요
  • ?
    아로하 2012.02.13 11:45
    픽업은 끈임없이 발전하고 세상도 어김없이 바뀐다
    고로, 내 자신도 끈임없이 계발하고 변해야겠지요.^^
  • ?
    스피드 2012.02.23 01:17
    안주하지 않고 더 강한 도전에 몸을 던지는 자세, 정점에 오르기 위해선 반드시 가져야 할 덕목이군요
  • ?
    Xien 2012.08.06 15:10
    조만간 신의 경지에 오르실듯...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 [칼럼] 픽업과 비즈니스의 공통점 42 클라우제비츠 2011.08.28 3319
38 因果應報 24 클라우제비츠 2011.12.11 3211
37 EH Method 출시일에 관하여.. 39 클라우제비츠 2011.02.01 3158
» 게임은 계속 발전한다. 58 클라우제비츠 2009.12.16 3158
35 믿음체계와 잠재의식의 비밀.. 29 클라우제비츠 2011.02.21 3154
34 IMF가 최고일 수 밖에 없는 이유 38 클라우제비츠 2011.04.10 3088
33 영화 "Social Network"를 보면서.. 31 클라우제비츠 2010.12.04 3083
32 인생은 불가능한 꿈을 꾸며 살아가는 것이다. 44 클라우제비츠 2009.12.23 3075
31 어제 "겜블러"와의 만남 후기 19 클라우제비츠 2010.09.19 3004
30 프로페셔널리즘의 가장 중요한 원칙 21 클라우제비츠 2010.01.28 2980
29 장사와 사업의 차이, 그리고 나날이 커지고 발전하는 IMF. 93 클라우제비츠 2010.12.23 2932
28 모든 것을 걸 수 없다면 결국 아무것도 이룰 수 없다. 23 클라우제비츠 2010.03.02 2916
27 왜, GLC 인가? 22 클라우제비츠 2011.09.22 2915
26 중요한 것은 끝까지 지켜내고, 중요하지 않은 것은 기꺼이 양보할 수 있는 것.. 30 클라우제비츠 2010.04.23 2873
25 국내에서 픽업아티스트에 대한 잡음이 생기는 이유 25 클라우제비츠 2009.11.25 2864
24 프로페셔널의 조건 21 클라우제비츠 2010.07.10 2862
23 스스로에게 당당한 필드레포트를 적읍시다. 31 클라우제비츠 2010.02.24 2859
22 오늘 책을 읽다가.. 46 클라우제비츠 2010.06.05 2856
21 IMF가 꿈꾸는 새로운 인간상 ' 코스모섹슈얼 ' 31 클라우제비츠 2009.12.03 2852
20 우리는 해외픽업이론에 의존하지 않는다. 34 클라우제비츠 2010.05.27 284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