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IMF 견습 트레이너에 지원하는 사람들의 지원사유를 보면 다음과 같은 말들이 많습니다.

 

- 실력 면에서 IMF가 최고인 것 같다.

- 올라오는 글의 수준과 깊이가 타 업체들과 비교가 되지 않는다.

- 단순히 픽업에 치우치지 않고 일과 사랑의 균형을 추구한다는 점이 마음에 든다.

 

그러나,

유독 제 시선을 끌었던 구절은 다음과 같습니다.

 

- IMF만이 유일하게 "정상적인" 곳이다.

 

굳이 타업체 또는 특정업체를 지목하거나 비방하고 싶진 않습니다.

 

단순히 '다른' 것을 넘어, '비정상적인' 행태가 난무하는 이 시점에서,

다음과 같은 사항들을 한번쯤 자문해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 픽업"아티스트"라는 말에 걸맞게 누구나 인정하는 수준의 HB 클로징이 가능한가?

 

여러분은 국내에서 픽업을 가르치는 사람들의 필레를 읽으면서 이들이 진짜로 여러분이 꿈꾸는 이상형에 가까운 수준의 HB를 만났을 거라고 생각할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실상은 픽업실력이 매우 뛰어나다고 평가받는 사람들조차 아주 가끔 가뭄에 콩나듯 HB8~8.5 정도 F-Close 할 수 있는 수준의 실력을 가진 사람들이 대부분입니다. (여기서 HB8~8.5 라는 기준이 애매모호할 수 있는데, 남자 10명이 클럽에 가서 십중팔구가 "저 여자가 가장 예쁘네."라고 동의할만한 외모를 가진 HB라고 생각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저는 국내에서 픽업을 가르치는 사람 중에 "연예인급 HB9 클로징" 및 이를 "지속적으로 해내는" 사람은 거의 찾아보기 어려울 거라고 확언할 수 있습니다. '하는 것'과 '할 수 있는 것'은 다르며, 전자가 후자의 수준이 되기 위해서는 몇 배의 투자와 노력이 필요합니다. 제가 이러한 주장을 하는데는 다음과 같은 이유가 있습니다.

 

- S&R Value를 둘 다 갖춘 진짜 고HB는 클럽과 같은 필드에 잘 등장하지 않으며, 이들은 단순 픽업기술만으로는 커버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저는 픽업실력의 수준을 크게 3단계(아우터게임, 이너게임, 이미지게임)로 분석하는데, 이너게임을 제대로 이해하는 수준에만 이르러도 어느정도 고HB 클로징은 가능합니다. 그러나 이는 글만 봐도 나타나며, 대부분의 광고성 필레들이 특정스킬이나 지엽적인 부분에만 치중되어 있는 것을 본다면, 이너게임조차 제대로 이해하고 있는 사람이 거의 찾아보기 힘들다는 점을 알 수 있습니다.

 

"픽업아티스트가 마음에 드는 여성만 클로징할 수 있으면 된다는 것은 자기합리화이며, 무조건 고HB만 클로징하는 것은 맹목적이다. 진정한 픽업아티스트는 누구나 인정하는 고HB와 마음에 드는 여성 둘 다를 클로징할 수 있어야한다."

 

 

 

- 굳이 HB9 클로징이 아니더라도 일과 사랑의 균형을 이루며 많은 사람들의 인정을 살만한 라이프스타일을 이루어내고 있는가?

 

여러분은 인터넷에 떠도는 필레를 읽으며 그들이 마치 꿈의 라이프스타일을 살고 것이라 상상할지도 모릅니다. 그들은 마치 원하면 언제든지 연예인급 HB를 만날 수 있는 것처럼 포장되곤 하죠.

 

하지만 실상은 마치 하이에나처럼 클럽이나 나이트를 전전하며 소위 말하는 "당간"이 나오는 여자들을 찾아 쉽게 F-Close를 해놓고는, 이를 과대포장하여 초보자들을 현혹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우리가 픽업실력에 대해 높은 기준을 가지고 있다고 해서 모든 트레이너들을 오로지 픽업실력만으로 뽑는 것은 아닙니다. 그 기준만으로 뽑는다면 오히려 사람을 구하기가 훨씬 수월했을지도 모릅니다. 우리는 픽업실력 이외에도 많은 것을 고려합니다. 본업에 얼마나 충실한지, 얼마나 성심성의껏 잘 가르칠 수 있는지, 프로의식을 가진 사람인지, 픽업실력 이외에도 얼마나 인간적인 매력이 있는 사람인지, 올바른 인품을 가진 사람인지, '정상적인' 사람인지 등.. 수많은 복합적인 요소들을 고려합니다. 그리고 기준에 어긋나거나 거짓임이 탄로난다면 가차없이 그만두게 합니다. 이것이 IMF人들이 픽업계 밖에서도 인정받는 이유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픽업실력 이외에 우리가 가장 고려하는 요소는 바로, "일과 사랑의 균형을 이루며 많은 사람들의 인정을 받을만한 라이프스타일을 이루어내고 있는가"입니다. 몇몇 트레이너들이 픽업실력면에서 IMF를 뒷받침해준다면, 또다른 몇몇 트레이너들은 라이프스타일면에서 IMF를 뒷받침해주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번에 세미나를 개최하는 세이지, 그리고 백호와 같은 트레이너는 실제로 대부분의 젊은 사람들이 원하는 삶을 살고 있으며, 이를 잘 전달해줄 수 있는 국내의 몇 안되는 PUA 트레이너가 아닐까 합니다)

 

우리는 어중간한 것을 지양합니다. 마치 하버드대학교에서 수학이나 과학에 천재적인 소질을 보이는 학생을 뽑거나 리더십이나 봉사활동 등 다양한 경험을 가진 학생을 뽑는 것처럼, 우리도 연예인급 HB를 지속적으로 클로징할 수 있는 탁월한 픽업실력을 가진 사람을 뽑거나 균형 잡힌 라이프스타일을 '실제로' 이루어낼 수 있는 사람을 뽑습니다. 그리고 굳이 이 두가지 유형에 속하는 사람이 아니더라도 "개개인의 고유한 매력과 잠재성 계발을 통해 라이프스타일을 향상시키는데 도움을 준다"는 핵심가치에 부합하는 꿈과 비전, 그리고 열정을 가진 모든 사람들을 환영합니다.

 

 

 

  • ?
    아레스 2011.01.21 05:28
    이러한 imf회원이라는것에 큰 자부심을 얻습니다.
  • ?
    NeedyArtist 2011.01.21 05:45
    거품없고 진실함을 느낄 수 있는 곳이 imf입니다. 처음 타 까페에서 픽업을 배웠으나, imf에 둥지를 튼 것은.. 현실적인 솔루션과 포장되지 않은 있는 그대로의 글과 필드게임, 그리고 imf 트레이너들의 과장되지 않은 최고의 실력에서 픽업을 배울 수 있기 때문입니다.
  • ?
    221B 2011.01.21 06:59
    IMF는 어설프게 흉내 내는 것이 아니라 '진짜'라는 생각이 드네요.
  • ?
    Noa 2011.01.21 07:59
    '어중간한 것을 지양합니다.' 제일 와닿습니다!ㅋ
  • ?
    도주닷 2011.01.21 08:05
    가슴에와닿습니다~^^
  • ?
    Bstranger 2011.01.21 09:02
    '빛의 길'을 가는 유일한 곳이 제가 픽업커뮤니티에 정착하게 된 이유입니다 ^^
  • ?
    눈꽃 2011.01.21 09:59
    일과 사랑의 균형을 밸런스라이프

    제가 추구 하는 바입니다
  • ?
    안녕하이하하 2011.01.21 11:23
    다른픽업사이트가 잇엇나요?? 글쎄....
  • ?
    AMOG 2011.01.21 11:40
    그래서 그쪽은?? 9점짜리를 밥먹듯하신다고요?
  • ?
    Hacker 2011.01.21 11:42
    가장 핵심을 다시한번 짚어주셨네요
  • ?
    깔쌈촌놈 2011.01.21 11:49
    IMF는 정상입니다.
    그리고 누구도 넘볼수 없는 커뮤니티의
    회원이라는것이 자랑스럽습니다.
  • ?
    0.00.00 00:00
    삭제된 덧글입니다.
  • ?
    외로운늑대 2011.01.21 15:31
    글을 보니까 어느 커뮤니티인지 딱 알거같네요ㅎㅎㅎ
    맞는 말씀입니다^^
  • ?
    하늘길 2011.01.21 17:03
    저도 어딘지는 알겠네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
    세지타 2011.01.21 14:00
    글에서 묻어나오는 진정성이 제 마음을 흔들게 합니다.
    정상적인 이라는 말에 임팩트를 주신 점, 참으로 마음에 와닿습니다.
  • ?
    스위트블랙 2011.01.21 14:46
    핵심 잘 읽고 갑니다
  • ?
    나폴 2011.01.21 17:05
    코스모섹슈얼을 추구하는건 imf밖에 없죠.
  • ?
    응가리 2011.01.21 17:50
    잘 읽었습니다. 부끄럽네요.
  • ?
    뚜비 2011.01.21 18:20
    덩 샤오핑이 이런말을 했죠 黑描白猫 住老鼠 就是好猫 (흑묘백묘 주노서 취시호묘).여러 소스로 명성은 들었지만 기회가 되면 보고싶네요.
  • ?
    Bemyl 2011.01.22 22:07
    ㅡㅡ;;저도 IMF 카페를 매우 좋게 생각하고 많은 도움을 받고 있습니다. 그러나...딱히 다른 커뮤니티에 관심이 있는것은 아닙니다만 음; 하지만 다른 사람의 신청 사유 'imf 만이 유일하게 정상이라는 것' 를 내세우면서 객관성을 얻고 [이게 진짜 한 사람의 신청사유인지 꾸며진 가짜인지는 저는 모릅니다만] imf 빼고는 다 비성상적인 커뮤니티라는 주장은 약간 자극적이네요. 전 imf가 가장 큰 커뮤니티라고 생각해 왔습니다. 가장 최고의 위치에 있는 imf의 생각이 '나머지는 다 비정상이고 우리만 정상이다'라...너무 강한 표현이 아닐까 싶습니다.
  • ?
    Iklee 2011.01.22 02:43
    얼마전에 제가 써논글을 보고 쪽지를 했다면서 자기 카페에 초대한다는 쪽지가 한통 도착했더군요 이곳을 안 이후로 다른곳은 눈에 차지 않습니다 소셜 서클이란게 얼마나 중요한지 새삼 느끼고 또 느낍니다.하루하루를 보내면서 여자관계가 아니더라도 니디해질
  • ?
    정크초이 2011.01.22 14:37
    일과 사랑의 균형, 진정한 능력자가 갖춰야하는..
    잘봤습니다
  • ?
    RD 2011.01.22 18:20
    좋은 글입니다. 다시 한번 목표의식를 일깨워주네요, 감사합니다 ^^
  • ?
    Joke Park 2011.01.23 04:27
    정말 힘든 문구지만..그리 해야 발전이 있는듯
  • ?
    더블유 2011.01.23 10:51
    좋은 글입니다^^
    저도 다른 사이트와 IMF를 비교해보고 IMF에 정착한 사람입니다.~

    특히 EH Method가 가장 큰 영향을 미쳤죠^^
  • ?
    coddy 2011.01.23 16:59
    저도 IMF인으로서 자부심을 갖고 있습니다. 제가 배운 픽업은 IMF에서 배운것이라 ^^
    정서적으로도 옳바른 픽업정신을 갖고 살아가겠습니다.
  • ?
    알랭피트 2011.01.26 16:06
    ㅎㅎ 잘봤습니다.
  • ?
    로미오 2011.01.27 03:00
    정말 와닿는 글입니다..

    그리고 제 자신이 너무 쑥스럽구요..

    요즘 침체기인데.. 날씨풀리면 세미나를 받아보고 기본부터 다져야겠습니다..
  • ?
    leekyun 2011.01.29 11:46
    제가 어딘가에서 봤는데
  • ?
    금돌이 2011.01.29 15:30
    다 읽고 느낀점은.
    진짜 글 잘쓰시네;; 독백이였습니다^^;;
  • ?
    707 2011.01.30 09:15
    저도 IMF에 둥지를 틀었습니다. ^^
  • ?
    반오십 2011.01.30 23:42
    IMF가 최고죠!!ㅎ
  • ?
    막시무스 2011.01.31 00:10
    일과 사랑의 균형을 이룬다는 것.. 잘 읽었습니다.!
  • ?
    시온 2011.02.05 22:48
    일과 사랑의 균형 @ ,,, 이 점이 제가 IMF 에 푹 빠진 이유죠 ,
    핵심을 콕 집어주시는 군요 ^.^
  • ?
    ReVelatOr 2011.02.12 20:57
    역시;;
  • ?
    옹스ㅋ 2011.02.16 01:43
    열심히해야겠근요
  • ?
    ㅇㄹㅇㅎㅎ 2011.02.16 16:18
  • ?
    ACE 2011.02.21 23:35
    다른 말은 공감가지만 당간이나 hb수준에 관한 것은 어느 커뮤니티도 확실하게 입증하기 힘들 뿐더러

    입증할려는 시도도 없는 것 같습니다.
  • ?
    정남이 2011.03.04 10:37
    저는 픽업아티스트 사이트로 IMF를 처음으로 택했는데 운이 좋았던 것 같네요^^
  • ?
    변신 2011.03.13 11:29
    많이배워가야겟네요~
  • ?
    dbswldnd1124 2011.08.06 08:58
    잘읽었습니다
  • ?
    별빛이빛나 2011.08.08 04:07
    잘 읽었습니다
  • ?
    뚜랑이 2011.08.24 22:44
    잘읽었습니다
  • ?
    아로하 2012.02.13 18:26
    저도 초창기엔 다른 픽업카페에서 잠깐활동한적이 있었지만
    그런 시행착오가 있었기에 제가 여기 GLC에 정착 할수 있었던것
    같습니다 전 GLC에 소속되어 자랑스럽습니다
  • ?
    배용준 2012.04.03 12:11
    역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9 IMF가 최고일 수 밖에 없는 이유 38 클라우제비츠 2011.04.10 3143
78 ☆★☆★ 오늘은 이단헌트님 생일입니다 ☆★☆★ 89 세이지 2011.04.07 2552
77 무엇을 해야 할지에 대해 고민하는 사람들에게.. 91 클라우제비츠 2011.04.02 4859
76 최근 논란에 대한 저의 입장.. 39 클라우제비츠 2011.03.31 4161
75 What is CosmoSexual Lifestyle? - 코스모섹슈얼 라이프스타일이란 무엇인가? - 인생을 제대로 즐기는 방법 106 file 클라우제비츠 2011.03.12 19755
74 믿음체계와 잠재의식의 비밀.. 29 클라우제비츠 2011.02.21 3212
73 "Cosmosexualism", 삶과 사랑의 완벽한 균형을 위한 비밀 135 file 클라우제비츠 2011.02.16 6230
72 EH Method 출시일에 관하여.. 39 클라우제비츠 2011.02.01 3223
» 국내 픽업계에 대한 單相, 그리고 IMF가 지향하는 방향에 대하여.. 45 클라우제비츠 2011.01.21 2891
70 질문 받습니다. 44 클라우제비츠 2011.01.14 2770
69 늦은 새해 인사. "To the world!" 37 클라우제비츠 2011.01.08 2099
68 - 2기 트레이너 모집에 지원해주신 분들께.. 10 클라우제비츠 2011.01.08 2419
67 장사와 사업의 차이, 그리고 나날이 커지고 발전하는 IMF. 93 클라우제비츠 2010.12.23 2994
66 영화 "Social Network"를 보면서.. 31 클라우제비츠 2010.12.04 3151
65 사업을 한다는 것.. 61 클라우제비츠 2010.12.03 3526
64 듣는 태도를 보면 그 사람의 그릇을 알 수 있다. 69 클라우제비츠 2010.11.17 3391
63 주도적으로 산다는 것, 그리고 110%의 인생을 산다는 것. 138 클라우제비츠 2010.11.17 7048
62 자신감과 겸손의 균형. 31 클라우제비츠 2010.11.17 2687
61 자신의 한계는 스스로 정하는 것이다. 18 클라우제비츠 2010.11.17 2296
60 픽업계에 지각변동이 예상되네요.. 37 클라우제비츠 2010.11.04 359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