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1.14 08:15

질문 받습니다.

조회 수 2736 추천 수 1 댓글 4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여러분이 픽업을 하면서 가장 어려움을 겪는 문제를 덧글로 달아주세요.

시간이 날 때마다 그에 대한 답변을 칼럼으로 하나씩 올려보도록 하겠습니다.

 

 

 

  • ?
    에스피 2011.01.14 08:54
    장기적 연에LTR에 무지 회의를 느끼고 있읍니다 ㅎㅎ
  • ?
    보이차 2011.01.14 11:26
    저한테 따로 연락주시면 자세하게 말씀드리겠습니다
    장기연애 전문입니다
    쪽지로 네이트온 남겨주세요^^
  • ?
    개척가이 2011.01.14 10:43
    서브텍스트를 알고 싶습니다 afc와 고수들의 차이가 전달방식인데 이것에 대해서 쓰면 분향이 아주 많다고 하셧는데 그만큼 가장 중요한 부분이라고 생각됩니다
    길고 번거로우 시겟지만 그만큼 헌트님을 괴롭혀야 질문받습니다의 취지가 살것같습니다^^
  • ?
    Liz님 2011.01.14 13:01
    subtext 전달에 대한 칼럼을 원합니다.
  • ?
    the B 2011.01.14 18:26
    이것은 언어로 표현할수 없을거 같은데 언어가 가진 한계에도 불구하고 언어를 통해 subtext, 전달방식(Delievery) 그리고 바디랭귀지와 같은 이러한 비언어적요소에 대한 것을 최대한 가깝게 나마 닿을수 있게 알고싶습니다.
    저도 이것에 대한 칼럼을 원합니다.
  • ?
    투루넷 2011.01.14 21:34
    말한마디를 해도 다른사람과 다르고 같은 행동을해도 다른사람들과 다르게 느껴지게 하는

    SUBTEXT , 전달방식 , 바디랭귀지 등등 모든 비언어적 요소에대해 알고싶습니다!
  • ?
    뻐꾸기 2011.01.14 23:56
    저도 이것에 한표. 다음 메소드에 동영상이나 음향 파일로 따로 편집해서 주시는것도 괜찮은 방법이라고 생각도 드네요
  • ?
    행복구름 2011.02.04 13:57
    저도 한표! ^^
  • ?
    연리 2011.01.14 10:48
    가입한지 얼마 안되는 초보입니다ㅠ 픽업에서 흘러가는 전체적인 구도와 그 구도의 용어 설명좀 부탁드릴께요 이단헌트님글 좀 봤는데 가슴에 와닫는 말이 참 많아 팬이 되었네요 ^^
  • ?
    보이차 2011.01.14 11:28
    전체적인 구도와 용어 설명은 이미 나와있습니다.
    왼쪽 게시판에 초보자 가이드에 용어설명과 흐름이 나와있고
    일반 서점에서 파는 미스터리 메쏘드 읽어보시면 윤곽이 머릿속에 확 잡히실 거에요^^
  • ?
    분해 2011.01.14 11:58
    자기 피드백을 해야하는건 알겠는데 비언어적인 요소같은 경우 도대체 뭘 어떻게 고쳐야할지 모르겠어요.
  • ?
    프릿 2011.01.14 12:28
    저도 에스피님과 같은 장기적 연예에 대해 묻고싶습니다. 그리고 장기적으로 갈수록 제가 갈피를 못잡아 네그만 남발하고
  • ?
    훈련병 2011.01.14 12:30
    픽업실력 향상을 위해서는 당일 F-Close에 집착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하는 사람(하수)입니다.

    하지만 여자들은 그 사람의 차를 보고, 집을 보고, 옷과 시계를 봅니다. 그리고는 냄새를 맡습니다. 시간을 끌며 그 남자를 가늠합니다. 저는 점점 불리해집니다. 어쩌다 F가 나올 지라도 후일을 기약하기가 힘들어집니다. 진짜 저 자신이 드러나기 때문이죠. 사회적 Value가 낮은 사람은 픽업이 어렵습니다. '진짜 그러한' 사람이 되어야 한다고들 말하지만 시간이 오래 걸립니다.
    저는 딜레마에 빠집니다.
    픽업을 위해서 현실을 인정하고 물적인 부분에 신경써야 하는지, 그렇지 않고 여성과 함께 있을 때의 느낌이나 스킬, 상황적인 부분에 집중해야 하는 지 말입니다.
    다시,
    저는 당일 F에 집착하고 싶습니다. 그 후로도 얼마간은 관계를 유지하고 싶습니다. 시간이 없습니다. 1-2년 안에 달림활동을 마치고 본래의 저로 돌아가야 합니다.
    그 남자의 가치(여자들이 보는)가 드러나기 전에 F의 가능함에 대한 해답을 얻고 싶습니다.

    Ps. 저는 성격이 활발하거나 수컷의 향이 나는 플레이어가 아닙니다.
  • ?
    미스터프린스 2011.01.14 13:09
    시작 못지 않게 모든 일은 마무리가 중요합니다.
    그러나 여기에 나와있는 모든 글들이 어프로치나 홈런을 할수 있는
    방법만 있습니다.
    M클이후 끝을 맺을때 어떻게 하면 상대방이 상처받지 않고 끝낼수 있을까요?그런건 존재하지 않는겁니까?
  • ?
    행복구름 2011.02.04 14:03
    정말 중요한 질문이네요. 상처주지 않는 법 ㅎㅎ
  • ?
    MaroonBlack 2011.01.14 13:12
    배려랍시고, 알고지내는 HB의 다른남자에 대한 고민들만 상담해주는 사이가 되어버렸습니다.
    고백하거나 스킨십을해서 남자처럼 느껴지게 하면 아예못보게되거나 멀어질까봐 두려운것이죠
    잃더라도 쿨하게 진도를 나가던지, 계속 이대로 지내다가 다른남자와 결혼하는것까지 보던지
    하는 안되면말고식의 결과말고 문자그대로 나와 잘되게 하는 문제 해결방법이 있을까요?
  • ?
    클레이 2011.01.14 13:55
    첫만남 초반에 대화를 어떻게 이끌어 나가는지 궁금합니다..
  • ?
    사이즈나오는초짜 2011.01.14 14:29
    나이트 두번입성에 세번홈런친 초짜입니다.
    항상 이단헌트님께 여쭙고싶었던게 저는 마지막 에프클전까지는 이너게임 정말 훌륭하다고 자부합니다. 이단헌트님과 엇비슷할 수 있겠다라고도 생각해봤구요. 하지만 마지막에 HB가 에프클 한번거절할때부터 아쉬움이 생겨 프레임조절이 안되네요. 어떻게어떻게해서 에프클까진 가긴하는데 그 상황에서 그냥 보내버리면 너무 아쉬운 느낌때문에... 마지막 마인드셋과 이너게임 잘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조언 부탁드립다 :)
  • ?
    뚜룹바 2011.01.14 15:50
    저가 빅대디 [?]님 처럼 술을입에도 못댑니다
    첫잔에 얼굴에서 피나올듯 빨게지구요 최고 반잔씩 7잔이 최고입니다
    ㅠㅠ 에터 잡고 f 클 까지있어서 맨정신으로 가능하나요 ?
    보통보면 술드시고 에프터 하시길래... 술안먹는루틴이나 그런것좀알려주세요 ㅠㅠ
  • ?
    북극성 2011.01.15 00:34
    222
  • ?
    뚜룹바 2011.01.15 01:56
    뭐죠
  • ?
    꼬마돌이대 2011.01.14 19:17
    안녕하세요 저는가입한지 언 2년이대지만 저의 신분때문에 AFC로 강등대었지만
    이제 10개월만있스면 트레이너를 도전한다는걸로 버티고있습니다 대충 트레이너분들은
    감잡으셧조 ^^ 어떤건지 하하 일단제가물어볼것은 저는 AA나이런것은하나도없지만
    클럽에서 번호를따고 문자게임에서 많이 훼이크가나고 HB7이상한테는 AA가없서 접근하지만
    번호겟이잘안된다는거조 저는 백호님에 스트라이커로 가지만... 그리고 이번년도 11월말쯤제가
    나오는대 그때도 트레이너모집이나 트레이너 하는방법좀 알려주시는거는 힘들지는않으시조??
    제가 제 이 하는일
  • ?
    액셀러레이터 2011.01.14 19:25
    1. 대화시 컴포트는 빠르고 깊게 쌓이나 그대로 프랜드쉽 존으로 가버립니다. 상대의 반응을 이끌어내는(내가 원하는 반응을 하도록 유도)게 아닌, 제가 상대의 반응에 이끌려 갑니다. 유도하지 못하고 유도되버리니 장기적이 되면 니디한 면까지 보이구요. 10명을 만나면 8~9명은 프랜드가 되버리는 이 사태를 몇년씩이나 생각해봤지만, 느낌은 오는데 딱히 짚을수 없는 답답한 상태 입니다. 어떤 부분에 가장 큰 문제가 있는건지 정말 궁금합니다.
    2. 딱 봐서 느낌이 오는 hb한테는 대화 등등 매끄럽게 잘 나가는데 그런 느낌이 없으면 할 말이 없어서 허덕입니다. 이건 연습만이 해결책일까요?
  • ?
    아이사랑 2011.01.14 19:29
    모임에서 매력을 적당히 감추는 방법과 남자애들과도 두루두루 친하게 지내는 방법이요~모임에서 여자들이 저한테 호감을 보이면 남자들은 시러라 하더라구요.
  • ?
    매력가이 2011.01.14 20:30
    나름 픽업에 대해 많이 안다고 생각하는데 정말 가장 큰 저의 문제점
    고HB픽업하기가 너무힘듭니다
  • ?
    응가리 2011.01.14 23:50
    질문 완전 많네요.
  • ?
    북극성 2011.01.15 00:44
    1. 초기에 엉뚱함과 사교남+sexual한 느낌으로
    빠르게 어트랙션을 얻어내는데
    어트랙션이 빠르게 형성되는만큼 더 이상 진행을 안시키거나 자주 안보게 되면
    금방 attraction 이 없어지더군요...(일종의 감정이나 긴장감같은것이..)

    어트랙션을 빠르게 이끌어낸다음에
    그것을..마치 여성이 오랜시간 짝사랑하는 남성에게 느끼듯이
    그런 감정으로 옮겨가려면 어떻게 해야하나요?

    예를들어 사회모임에서 새로 알게된 여성들은 대부분 저에게
    (처음 보자마자, 또는 알게된 첫날에) ioi를 많이 보내고 ioi라고 생각되서
    저도 반응을 많이 보이면 빠르게 가까워지고 이성으로서의 느낌을 가집니다..
    거기서 더 가까워지면 보통의 여성들이 남성에게 작업(?)하는 것을 많이 받구요..
  • ?
    북극성 2011.01.15 00:45
    하지만 이런 상태에서 제가 다음 모임부터 안나가게되면
    상대여성은 저를
  • ?
    북극성 2011.01.15 00:47
    2. 책에도 있고 저도 일반적인 패턴은 알지만
    ioi, 크리티컬 ioi 들에 대해 구체적인 예문을 많이 들어가면서
    정리를 해주셨으면 합니다.

    (머리카락을 만지는것, 이마쪽과 머리카락을 만지는것,
    나이를 물어보는것, 나의 근처에 와서 있는것, 나에 대해 물어보는것,
    다른사람들은 다 일어나서 가는데 나에게 더 머물러있는것,
    가기전에 인사를 하고 가는것,
    자기자신과 주변사람에 대해 dhv를 하는것(아는오빠가 엄청 잘생겼는데,,연예인준비했었는데,,예전에 어떤애가 나를 엄청 쫓아다녔는데..)
    )

    나쁜남자지침서, 네츄럴을 읽어보았는데 ioi 신호에 관해서는
    구체적인 예문이나 언급이 없는거같습니다..

  • ?
    북극성 2011.01.15 00:47
    3. 목표가 클럽/나이트에서 원나잇인지
    쏘셜써클에서 LTR인지에 따라 픽업방식이
    많이 차이가 나는지, 어떤부분에서 구체적으로 다르게 해야 하는지,,,궁금합니다,,

    LTR에서도 그냥 구애를 아예 하지 말고 성적인 사람이 되라는것이
  • ?
    북극성 2011.01.15 00:52
    4. 이단헌트님의 장으로서의 위치가 있으셔서 약간 곤란하신것도 있으시겠지만
    넓게 애둘러서라도 이단헌트님의 성장과정(;;) PU로서의 성장과정이 궁금합니다,,
    처음에 어떤방식으로 시작을 하셨는지,,,각종 해외이론도 읽고 국내이론도 읽으면서
    실전에서 어떻게 부딪혀 갔는데, 이렇게 황당한 경험도 잇었고 어떤날은 탁 잘되서 기분도 좋았고
    어느순간 이런것을 깨닳았다...
    이런것이요;;;
    예전에 AFC시절도 있으셨다고하던데(-0--;;)
    느끼게 되는점이 많을것같습니다,,,
  • ?
    고스트 2011.01.15 12:12
    정말 궁금한 점 한가지는..

    결혼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결혼을 안하시게 된다면(and 하시게 된다면) 이성관계에 있어서 어떤 관계를 구축하시고 싶은지 궁금합니다.

    제가 요즘 느끼고 있는 바로는.. 결혼을 하는 것과 안하는 것 두 쪽 모두 장단점을 아주 극명하게 가지고 있는것 같아서요.
  • ?
    얼음꽃 2011.01.15 15:05
    헌트님 글을 읽어보거나 접속자명단을 보면 잠을 거의 안 주무시던데
    무슨잠이었지? 짬짬이 자는 잠..이 집중력이나 잠을 줄이는데 효과적인건 알지만
    어떻게 잠을 줄이시는지 궁금합니다.
    6시간 이내로 수면을 취하시는지요? PUA가 됨에 있어 Time management는 큰 원동력중 하나인데 어떤식으로 하시나요?
  • ?
    안녕하이하하 2011.01.15 17:51
    ct-> ioi -> 간헐적인 ioi
    iod -> iod
    이렇게 진행될때보통 ct 의종류에대해
    알고싶으며 어떤종류의 간헐적인 ioi로 칭찬하는지 감이잘안옵니다
  • ?
    Ghost 2011.01.21 22:40
    저 같은 경우는 매직불릿 서적을 구입한 사람입니다... 근데 솔직히 책값만큼 가치 있는 책인지 실감이 그리 많이 가진 않습니다. 매우 좋은 책인건 알겠는데요... 그... 머랄까. 매직 불릿에 있는 방법을 한국에서 써먹었다간 왠지 정신병자 취급을 당할것 같거든요? 외국에선 몰라도 좀 머랄까 책의 30퍼센트가 알고있던 내용들이고 너무나도 당연한 것들이고 나머지 30퍼센트는 한국에서 써먹기 어렵고 먼가 정서가 안맞는거같고 나머지 40퍼센트 만이 조금 도움이 되는거 같습니다... 저만 그렇게 생각하는것인가요...
  • ?
    대지이삼 2011.01.26 10:06
    평소 이단헌트님의 팬입니다.^^ 티비로 헌팅이란 주제를 다룬 프로를 보고 우연찮게 기쁜마음으로 시도했던 어프로치(어프로치란 용어로 모를때)를 했고 아주 단시간에 여자와 친밀감을 느끼고 신체접촉이 가능하며 여자가 겉으로는 싫다라고 얘기하지만 전혀 싫어하고 있지 않다고 느끼는 것을 통해 여자라는 것에 대한 패러다임의 전환이 생겨 한참후 픽업을 알게되고 이단헌트님의 글을 읽고 '아 내가 느낀것이 저것과 같다.' 라는 생각이 들어 많은 글들을 보았습니다. 딱 봐도 많은 독서량,논리적인 방법으로 논리적이지 않은 것들을 서술하는 능력, 한분야의 고수로서 세상을 보는 눈. 같은 것들이 느껴졌습니다.^^새로운 인간향. 신인류같은 주제라면 맥락의 계속된 돌파속에 애기 할수 있는.. 하나의 인간으로서 당연한 이야기라는 느낌도 굉장히 공감할만한 얘기라고 생각합니다. 만나본적 없이 글로서 참 재미는 공감대가 형성되어서 참 한번쯤 만나보고 싶은 사람으로 픽업을 공부할때 마다 머릿속에 희미한 존재로서 영감을 제공한답니다. 사실 픽업에 대한 질문 보단 철학적 질문을 던져보고 싶습니다.^^ 나의 의지와 지성의힘을 초월한 더 강렬한힘(운명?)이란?
  • ?
    뚝섬호랭이 2011.01.30 23:40
    제 성격이 쫌 소심하고 바디 랭귀지를 어케 해야될지 몰라서 그런데 롤모델을 추천해주세요
  • ?
    S o i 매혹 2011.02.19 17:17
    좀더 카페를 성실히 둘러 볼 님들이 몇몇 보이시내요.

    카페내를 좀 더 성실히 둘러보지면 어렵지않게 질문에 대한 답들을 찾으실 수 있으실 겁니다. 물론 하나에 글에서 님이 원하시는 정확한 답을 찾으시긴 힘드시겠지요. 하지만 여러글을 읽어 보면 통찰력이 생겨 님이 원하시는 답을 찾으실 수 있으실 겁니다.

    검색을 이용하시면 쉽게 자신이 원하는 키워드를 찾아 보실 수 있습니다.

    카페를 충분히 찾아보시고 그래도 쉬이 문제가 해결 되지 않으신다면, EH님께 질문해 보는게 어떨까요?
    아무것도 자신이 아는게 없는 상태에서 아무리 좋은 멘토에게 질문한다한들 깨달음을 얻을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EH님도 자신의 일로 바쁘실텐데 IMF회원을 배려하고 아끼는 마음을 느끼시고, EH님도 좀더 편하게 골라 알차게 칼럼을 쓸 수 있고, 회원님들도 회원님이 원하시는 좋은 답변을 들으셨으면하는 마음에 적어봅니다.
  • ?
    카이 2011.04.11 14:12
    지금 회사동생에게 고백하기 일보직전인데요....어떤식으로 고백을 제대로 해야할지 너무 고민되네요...
    그전 상황을 글로 전부 표현하기가 힘듭니다..꼭 도와주세요..ㅠㅠ
  • ?
    니킥광 2011.05.31 19:49
    번호 받는데는 까이든 새든 상관을 안해서 그런지 어려움이 없는것 같은데... 문자 게임할 때가 제일 문제인 것 같습니다..
    번호를 따고나서 그 후 어떻게 문자를 보내야 되는지 (뭐 밥을 맛있게 먹어라는 문자를 보낼 때도 여자분이 문자를 받고 기분이 좋게끔) 예시 몇개와 애프터는 어느 순간 잡아야 되는지 알려주셨으면 좋겠습니다..
  • ?
    MindDivison 2011.06.03 17:59
    실전에서의 서브텍스트 예시를 보고싶어요
  • ?
    별빛이빛나 2011.08.08 04:09
    어려움은 점점 진실성을 잃어간다는거겠죠
  • ?
    지못미 2011.12.09 19:42
    바디랭귀지와
    LMR을 어떻게 대처해서 대리고 가야할지가 너무 어렵더군요.. 소심해서 그런가 조금 어려움..
  • ?
    아로하 2012.02.13 18:04
    soi매혹님 말에 동의합니다 저 역시 순리를 지키지 않았지만
    그동안 똑같은 행위,잘못으로 고민하신 회원들이 있었고
    그 문제에 대해 심도있게 고민하고 답변을 받았을거라고 생각이듭니다
    작년이지만 질문하기에 앞서 카페에 있는 정보를 먼저 찾고 그 문제에 대해
    생각해보는게 순서인거 같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9 IMF가 최고일 수 밖에 없는 이유 38 클라우제비츠 2011.04.10 3120
78 ☆★☆★ 오늘은 이단헌트님 생일입니다 ☆★☆★ 89 세이지 2011.04.07 2529
77 무엇을 해야 할지에 대해 고민하는 사람들에게.. 91 클라우제비츠 2011.04.02 4835
76 최근 논란에 대한 저의 입장.. 39 클라우제비츠 2011.03.31 4129
75 What is CosmoSexual Lifestyle? - 코스모섹슈얼 라이프스타일이란 무엇인가? - 인생을 제대로 즐기는 방법 106 file 클라우제비츠 2011.03.12 19708
74 믿음체계와 잠재의식의 비밀.. 29 클라우제비츠 2011.02.21 3190
73 "Cosmosexualism", 삶과 사랑의 완벽한 균형을 위한 비밀 135 file 클라우제비츠 2011.02.16 6201
72 EH Method 출시일에 관하여.. 39 클라우제비츠 2011.02.01 3197
71 국내 픽업계에 대한 單相, 그리고 IMF가 지향하는 방향에 대하여.. 45 클라우제비츠 2011.01.21 2865
» 질문 받습니다. 44 클라우제비츠 2011.01.14 2736
69 늦은 새해 인사. "To the world!" 37 클라우제비츠 2011.01.08 2070
68 - 2기 트레이너 모집에 지원해주신 분들께.. 10 클라우제비츠 2011.01.08 2389
67 장사와 사업의 차이, 그리고 나날이 커지고 발전하는 IMF. 93 클라우제비츠 2010.12.23 2969
66 영화 "Social Network"를 보면서.. 31 클라우제비츠 2010.12.04 3130
65 사업을 한다는 것.. 61 클라우제비츠 2010.12.03 3501
64 듣는 태도를 보면 그 사람의 그릇을 알 수 있다. 69 클라우제비츠 2010.11.17 3369
63 주도적으로 산다는 것, 그리고 110%의 인생을 산다는 것. 138 클라우제비츠 2010.11.17 7012
62 자신감과 겸손의 균형. 31 클라우제비츠 2010.11.17 2661
61 자신의 한계는 스스로 정하는 것이다. 18 클라우제비츠 2010.11.17 2267
60 픽업계에 지각변동이 예상되네요.. 37 클라우제비츠 2010.11.04 356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