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9.22 18:39

왜, GLC 인가?

조회 수 2932 추천 수 3 댓글 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년간의 치열한 노력 끝에 부뫄 명예를 거머쥔 어떤 이가

환희에 찬 목소리로 도널드 트럼프에게 외쳤다.

 

"도널드!

오랜 노력 끝에 드디어 성공을 이루었습니다!"

 

그러자,

트럼프가 태연한 목소리로 대답했다.

 

"성공?

단정하지 말게.

그것은 달리 말하면 그만큼의 다른 것들을 잃어버렸다는 것을 의미하네."

 

 

 

 

 

"Be the best of your self!" 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활발한 행보를 거듭해왔던 IMF는 지금까지,

실로 놀라울 정도로 많은 발전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이 시점에서,

최상의 나 자신이 되기 위해 노력하는 가운데,

과연 나 자신은 다른 이들에게 최상의 것을 주기 위해 노력하였는가를 깊이 반성해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진부한 말로 들릴 수도 있겠지만,

내일 죽음을 앞두고 있다면 스스로 최상의 나 자신이 된다 한들,

어떤 의미가 있겠습니까?

 

사실,

그간의 커뮤니티의 발전에 있어서 가장 큰 밑거름이 된 것은,

"최상의 나 자신(The best of myself)"이 아닌,

"위대한 나 자신(The greatest of myself)"이었습니다.

 

"위대한 나 자신(The greatest of myself)"이라는 것은

일반적으로 받아들여지는 의미와는 달리,

결코 거창한 뜻이 아닙니다.

 

단순히 최고가 되는 것을 추구하는 것을 넘어,

다른 이들에게 혜택을 주는 삶을 의미합니다.

 

즉,

진정한 의미에서의 120%의 인생을 사는 것을 의미합니다.

 

이것은 향상심을 넘어,

사명감과 희생정신을 발휘할 때 이루어질 수 있습니다.

 

아깝다고 생각하지 마세요.

여러분은 나눔으로 인해서 결국 여러분이 원하는 것,

그 이상을 얻게 될 것입니다.

 

가장 가치 있는 삶이란,

끊임없이 자기 자신이라는 그릇 안에

열정 창의성 끝없는노력 도전 용기 모험 사랑 헌신 등과 같은 요소들을 첨가하여

그 자체로 언제나 넘쳐흐르듯 풍요로운 삶을 사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인생의 성공과 행복에 대한 모든 비밀은,

결국 자신이 해야 할 일을 하고 난 뒤에 무엇을 하느냐에 숨어 있습니다.

 

최선을 다해 살아가며,

20%의 노력을 더해 자신의 것을 공유함으로써 다른 이의 삶을 향상시킬 수 있다면,

누구나 세상을 이끌어가는 "글로벌 리더(Global Leader)"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세상의 그 어떤 누구도 홀로 설 수 있는 사람은 없습니다.

작은 것이 모여 큰 것이 되는 법입니다.

 

진정한 글로벌 리더란,

많은 것을 가진 자가 아닌,

많은 것을 나누는 자입니다.

 

우리는 이 시점에서 이러한 철학을 뿌리부터 바로 세워,

사소한 것부터 큰 것까지,

초심을 되찾고 겸손한 마음으로,

하나씩 적용시켜 나갈 것입니다.

 

 

 

Impossible Mission Force,

불가능을 가능으로 이루어내는 집단을 넘어,

Be the greatest of your self to be global leader.

세상을 이끌어갈 가장 위대한 집단이 될 때까지..

멈추지 않을 것입니다.

 

 

 

  • ?
    shasaa 2011.09.22 18:40
    ㅎㅎ..
  • ?
    주복 2011.09.22 18:43
    2빠로 댓글답니다~ IMF가 아닌 GLC로 바뀐거군요... 글로벌로 쭉쭉 한국남자의 위력을 보여줍시다 ㅋ
  • ?
    the B 2011.09.22 19:31
    애플의 iPod의 아버지인 엔지니어 토니퍼델은 이렇게 말했죠.
  • ?
    개척가이 2011.09.23 11:18
    멋진말인데 ㅋㅋ
  • ?
    주피터 2011.09.22 18:56
    좋은 글입니다. 나눠주는 삶!
  • ?
    중남해 2011.09.22 20:00
    GLC! 좋은이름이네요.
    그간 정들었던 IMF는 아쉽지만 역사속으로!
  • ?
    Johnny Depp 2011.09.22 20:05
    축하드립니다
  • ?
    충스 2011.09.22 20:20
    GLC의 역사와 함께하는 기분... 나쁘지않네요~^^
  • ?
    vocalistJ 2011.09.22 20:23
    모두 건승!
  • ?
    707 2011.09.22 21:16
    GLC라는 사명 마음에 듭니다. IMF는 이미있는 국제통화기금하고 약자가 겹치는 부분이 있었는데...
    예전유명가수 TLC하고 발음이 비슷한것도 있지만 그만큼
  • ?
    Lion 2011.09.22 23:04
    역시...대단합니다.
  • ?
    에드윈 2011.09.23 03:27
    헌트님.

    오랫만에 인사드립니다.

    혹시 마이크 임팩트 한동헌 대표를 아시나요?

    그 사람 이야기와 비슷하네요..ㅋㅋ
  • ?
    슈퍼스트 2011.09.23 05:21
    좋은이름이네요!
  • ?
    야마카시 2011.09.23 09:54
    멋집니다
  • ?
    비기 2011.09.23 18:35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군요.
  • profile
    클라우제비츠 2011.09.23 21:03
    GLC로 발전한다고 해서, IMF가 사라지는 것은 아닙니다.
    IMF는 픽업 전문 컴퍼니&커뮤니티로써 그대로 보존됩니다.
    이에 대한 자세한 설명글은 조만간 업로드할 예정입니다. ^^
  • ?
    Bentley 2011.09.29 13:39
    정말 기대됩니다 IMF는 픽업뿐만 아니라 그보다 더 방대한 능력을 가지고있어요 제가 이곳에 가입한것은 최고의 선택이었다고 생각합니다
  • ?
    charming 2011.10.30 22:08
    멋지게 출발!
  • ?
    절대남자91 2011.12.06 14:46
    글로벌리더.!!
    자신이한일을마치고 나머지20퍼센트가 나의인생을책임진다
  • ?
    nadadhl 2012.01.01 19:33
    gh
  • ?
    아로하 2012.02.14 15:22
    가장 위대한남자로써의 발전가능성을 키우겠습니다
    GLC와 함께라면~
  • ?
    Bad Boy 2012.06.26 04:10
    IMF 초창기 멤버입니다. 저도 제 일을 위해 열심히 살고 있는중이구요. 성장하여 정말 큰 역량을 가질 수 있도록 건투를 빕니다. 벌써 4년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9 내년에 진행될 The CosmoSexual Project 7 file 클라우제비츠 2011.12.17 108353
98 이곳은 픽업아티스트 업체/커뮤니티가 아닙니다. 26 클라우제비츠 2011.12.16 4407
97 因果應報 24 클라우제비츠 2011.12.11 3227
96 [필독] 이번 한성* 사태를 지켜보면서 트레이너진 및 회원님들께 드리는 말씀.. 31 클라우제비츠 2011.12.08 4482
95 평범남은 미녀와 잘될 수 없다? 49 클라우제비츠 2011.12.07 5565
94 IMF/GLC에 처음 오시는 분들과 기존 회원분들께 드리는 글 (문화/에티켓에 대하여) 38 클라우제비츠 2011.11.04 13334
93 라스 베가스를 떠나며.. 59 file 클라우제비츠 2011.10.14 12430
» 왜, GLC 인가? 22 클라우제비츠 2011.09.22 2932
91 [사명변경] IMF에서.. GLC로 변경합니다. 36 file 클라우제비츠 2011.09.22 3740
90 적어도 치열하게 살았다면.. 26 클라우제비츠 2011.09.21 3518
89 진정한 매력이란.. 21 클라우제비츠 2011.09.21 4009
88 영화 하나 추천합니다. 49 클라우제비츠 2011.09.07 4661
87 픽업 기술과 스펙의 관계 26 클라우제비츠 2011.09.06 17888
86 [IMF] 최근의 대외적인 성과.. 63 클라우제비츠 2011.08.31 5510
85 [칼럼] 픽업과 비즈니스의 공통점 42 클라우제비츠 2011.08.28 3334
84 [칼럼] 픽업에 대한 새로운 시각 59 file 클라우제비츠 2011.08.17 5173
83 픽업과 인생에서 한 단계 진보하는 방법.. 181 file 클라우제비츠 2011.08.06 18055
82 픽업은 배우되, 픽업아티스트가 되지는 마라. 103 클라우제비츠 2011.06.30 7487
81 "무슨 책부터 읽어야 하는가"라는 물음에 대하여.. 82 클라우제비츠 2011.05.20 8769
80 [참고] Cosmosexual의 의미에 대하여 21 file 클라우제비츠 2011.04.10 356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