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602 추천 수 7 댓글 2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적어도 치열하게 살았다면..
 
스스로 헛되이 보냈다고(혹은 보내고 있다고) 생각한 시간은 사실 돌이켜 보면 더 중요한 것들을 알아내기 위한, 혹은 더 큰 목표를 이루는데 필요한 근본적인 자질들을 훈련하기 위한 과정이었음을 알게 된다.

 

왜냐하면 비즈니스와 인생, 혹은 그 어떤 것이 됐든 모든 것은 어떤 의미에서 일종의 훈련(Training)이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진정으로 최선을 다하는 자에게 후회라는 단어는 존재의 의미가 없다. 

 

 

 

워렌 버핏은 주식 선택을 부의 축적 도구보다는 지적 훈련으로 여긴 그의 멘토인 벤 그레이엄과 흥미로운 철학 대화를 나눴다.


“언젠가 우리는 엘리베이터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우리는 채닌 빌딩(Chanin Building) 지하 식당에서 식사를 하려고 했습니다. 벤이 저에게 말하더군요. ‘한 가지 기억할 것이 있네, 워런. 돈은 자네와 나의 생활 방식에 큰 차이를 만들지는 않는다네. 우리 둘 다 지하 식당에서 점심을 먹고 매일 일을 하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지. 돈은 자네의 삶의 방식에 큰 차이를 만들어주지 않으니 지나친 돈 걱정은 하지 말게’.”

 

 

 

인생을 살면서 더 많은 것을 이룬다고 해서 더 행복해지지 않는다는 것을 깨닫기까지 많은 시행착오를 겪었던 것 같다. 만약 통제할 수 없는 범위 내에서 더 많은 것이 주어진다면, 오히려 그것은 불안감이나 두려움 등의 형태로 스스로를 엄습하게 될 것이다.


어느정도 준비되었다면 너무 지나치게 계산하지 말고 일단 부딪혀라.
전략적 사고방식보다 훨씬 중요한 용기와 실행력, 그리고 인내력을 얻게 될 것이다.

많은 것을 아는 것보다 중요한 것은 겸손한 자세와 경청할 줄 아는 지혜로움이다.

 

잘해야 한다는 강박관념으로부터 벗어나라.
최고의 삶을 사는 것보다 중요한 것은 당신이 원하는 삶을 사는 것이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올바른 방향으로 향하고 있는가,

과거로부터 끊임없이 배우고 계속해서 발전하고 있는가,

그리고 후회 없는 순간들을 살아가고 있는가이다.

 

- EH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9 내년에 진행될 The CosmoSexual Project 7 file 클라우제비츠 2011.12.17 108432
98 이곳은 픽업아티스트 업체/커뮤니티가 아닙니다. 26 클라우제비츠 2011.12.16 4496
97 因果應報 24 클라우제비츠 2011.12.11 3313
96 [필독] 이번 한성* 사태를 지켜보면서 트레이너진 및 회원님들께 드리는 말씀.. 31 클라우제비츠 2011.12.08 4577
95 평범남은 미녀와 잘될 수 없다? 49 클라우제비츠 2011.12.07 5648
94 IMF/GLC에 처음 오시는 분들과 기존 회원분들께 드리는 글 (문화/에티켓에 대하여) 38 클라우제비츠 2011.11.04 13418
93 라스 베가스를 떠나며.. 59 file 클라우제비츠 2011.10.14 12512
92 왜, GLC 인가? 22 클라우제비츠 2011.09.22 3018
91 [사명변경] IMF에서.. GLC로 변경합니다. 36 file 클라우제비츠 2011.09.22 3824
» 적어도 치열하게 살았다면.. 26 클라우제비츠 2011.09.21 3602
89 진정한 매력이란.. 21 클라우제비츠 2011.09.21 4026
88 영화 하나 추천합니다. 49 클라우제비츠 2011.09.07 4676
87 픽업 기술과 스펙의 관계 26 클라우제비츠 2011.09.06 17905
86 [IMF] 최근의 대외적인 성과.. 63 클라우제비츠 2011.08.31 5526
85 [칼럼] 픽업과 비즈니스의 공통점 42 클라우제비츠 2011.08.28 3353
84 [칼럼] 픽업에 대한 새로운 시각 59 file 클라우제비츠 2011.08.17 5191
83 픽업과 인생에서 한 단계 진보하는 방법.. 181 file 클라우제비츠 2011.08.06 18073
82 픽업은 배우되, 픽업아티스트가 되지는 마라. 103 클라우제비츠 2011.06.30 7504
81 "무슨 책부터 읽어야 하는가"라는 물음에 대하여.. 82 클라우제비츠 2011.05.20 8786
80 [참고] Cosmosexual의 의미에 대하여 21 file 클라우제비츠 2011.04.10 358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