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요즘들어 이런 생각을 합니다.

 

저는 어릴 때부터 자기주장이 강하고, 직설적이며, 어중간한 것을 싫어하고, 승부욕이 강했습니다. 이런 성격 덕에 누가 뭐라고 하든간에 솔직하고 당당한 저의 모습을 좋아해주는 사람들도 많았던 반면, 일부 사람들은 저와 맞지 않아 썩 좋지 않은 관계가 되기도 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는 거의 모든 사회적 상황에서 리더의 위치에 있었고, 한 번 마음먹은 것은 거의 이루어왔던 편이어서 제가 가지고 있던 단점을 고치려는 생각은 하지 못했습니다. 그저 나와 맞는 사람은 친하게 지내고, 그렇지 않은 사람은 내가 아쉬울게 없으니 될대로 되라는 식이었던것 같습니다.

 

지금도 그런 생각의 일부는 변함이 없습니다. 각자의 인생에서 중요한 사람과 중요하지 않은 사람은 분명히 존재하며, 그 중에서 중요한 사람에게 대부분의 시간을 쏟아야 한다는 것 말입니다. 모든 사람에게 잘해주려는 사람은 결국 아무에게도 잘해줄 수 없게 되는 것과 마찬가지죠.

 

하지만..

 

누가 말했는지는 모르지만, '리더'와 '보스'는 다르다고 하더군요. 저는 '보스'에 더 가까웠던게 아닌가 합니다.

 

제가 지금까지 사람들과 마찰이 있었던 일들을 돌이켜볼 때, 많은 경우에 있어서 참으로 부끄러운 일들이 많았습니다. 남들보다 더 많은 것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그렇지 못한 사람들과 다투었지요. 중요한 사람들을 지켜내고, 보다 나은 세상을 위해 기여하고, 많은 사람들에게 행복과 만족을 주어야 한다는 "목적"은 뒤로한채 말이죠.

 

정작 다퉈야 할 사람은 바로 자기 자신이며, 제가 힘을 쏟아야 할 곳은 저의 힘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인데, 저는 무엇을 지키기 위해 숱한 의미없는 싸움을 했던 것일까요? 알량한 자존심 때문인지..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지혜로움이란, "중요한 것과 중요하지 않은 것을 분별해낼 수 있는 것"이며,

성품이란, "중요한 것을 끝까지 지켜내고, 중요하지 않은 것을 기꺼이 양보할 수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하루아침에 저의 습관이 고쳐지겠는가마는,

앞으로 좀 더 지혜롭고 올바른 성품을 가진 사람이 되기 위해 노력해볼렵니다.

 

 

 

  • ?
    러브스왓 2010.04.23 10:46
    항상 발전하시려는 모습이 인상깊네요 :)
  • ?
    항상즐겁게 2010.04.23 12:05
    화이팅입니다^^
  • ?
    봄날의곰 2010.04.23 13:36
    음~ 많은것을 뒤돌아보게 만드는 글이네요...
  • ?
    셔플 2010.04.23 16:14
    저도 이런생각을 하곤하지만
    선천적이란게 쉽게 고쳐지지 않더군요.

    이단헌트님은 지혜롭고 올바른 성품을
    가진 사람이 되실수 있으리라 밉습니다.

    우리들의 보스가 아닌
    우리들의 리더가 되어주세요.

    그럼 늘 건승하세요 :)
  • ?
    슬픈날들 2010.04.23 18:03
    아잣 화팅염 !
  • ?
    도마뱀 2010.04.24 00:08
    보스는 '가라' 말하고
    리더는 '가자' 말합니다.
  • ?
    qkef27 2010.05.23 02:22
    간단 명료하고 본질을 꿰뚫는 말이네요 감동 받았 습니다.ㅎㅎ
  • ?
    BlackCat 2012.02.08 10:35
    와 -_-.. 더멋진말이다..
  • ?
    바라니아 2010.04.24 00:17
    힘들죠.. 저도 이런 경험이 몇몇 있는데... 양보하면서도 이건 아닌데 싶더군요.. 참..
  • ?
    BlackCat 2012.02.08 10:35
    맞아요 양보하고도 후회한건 수두룩하죠..
  • ?
    feess 2010.04.24 11:01
    경쟁자는 지천에 널려있죠.
    신뢰와 믿음을 줄수있는 리더가 되시리라
    믿습니다
  • ?
    아루샤 2010.05.19 11:25
    멋진 말이네요.ㅋ
  • ?
    hug 2010.05.20 13:05
    너무 가슴에 와닿네요
  • ?
    디디샤 2010.05.22 13:38
    나두 리더....ㅋ
  • ?
    맑은 하늘 2010.05.24 00:52
    좋은 말이네요~~
    지혜로움이란, 중요한것과 중요하지 않는 것을 분별하는 것이고,
    성품이란, 중요한것은 끝까지 지켜내고, 중요하지 않은 것을 기꺼이 양보할줄 아는것이라는 말.....
  • ?
    Yong SA 2010.05.29 14:01
    꼭 그래되기 바래요 ㅋ
  • ?
    픽업이머임 2010.06.17 16:27
    좋은글이네요
  • ?
    ekzm1507 2010.07.11 16:12
    항상 궁금합니다. 어떤분이실지...
  • ?
    싸이보그 2010.07.15 17:18
    철저한 자기반성이 이단헌트님의 힘인듯 싶어요
  • ?
    갤럭시칸 2010.07.23 01:11
    리더와 보스의 차이를 배우고 가는군요
  • ?
    두부쪼림 2010.07.25 01:15
    흠,,,
  • ?
    Sneaky 2010.08.04 22:57
    True leader.
  • ?
    피터팬 2010.09.14 17:29
    ^^
  • ?
    PA Wanner 2010.10.23 15:09
    리더와 보스라.. 또 사색거리 하나 얻어갑니다;ㅋ
  • ?
    채드s 2011.02.05 14:46
    개인적으로 EH님 사진을 한번 보고 싶어요 궁금하네요 ㅎㅎ 여기 다른 횐님들도 마찬가지일듯? 요 어튼 성찰하는 마음가짐이나 삶을 되돌아보는 그런 태도를 본받을 점이네요
  • ?
    뚜랑이 2011.08.21 16:05
    리더와 보스의 차이^^
  • ?
    코쿵 2011.12.21 17:02
    저도 노력하겠습니다.
  • ?
    아로하 2012.02.13 13:05
    리더와 보스, 지혜로움과 성품이라. ....
    지혜는 중요한것과 중요치 않는것을 분별하고
    성품이란 중요한것을 유지하고 중요치않는것을 양보한다라....
  • ?
    아로하 2012.02.13 13:06
    그러면 지혜로움과 성품은 고루 갖쳐져야 한다는 말씀이시군요..^^
  • ?
    스피드 2012.02.23 01:57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9 不惑, 그리고 耳順 35 클라우제비츠 2012.01.23 6439
118 핵심 가치Core Value 17 file 클라우제비츠 2012.07.27 27680
117 픽업의 본질, 이론과 실력의 상관관계, 컨텐츠에 관하여.. 14 file 클라우제비츠 2012.07.25 24708
116 픽업은 배우되, 픽업아티스트가 되지는 마라. 103 클라우제비츠 2011.06.30 7552
115 픽업과 인생에서 한 단계 진보하는 방법.. 181 file 클라우제비츠 2011.08.06 18137
114 픽업계에 지각변동이 예상되네요.. 37 클라우제비츠 2010.11.04 3594
113 픽업, 그리고 픽업 비즈니스의 본질 52 클라우제비츠 2012.04.13 31296
112 픽업 기술과 스펙의 관계 26 클라우제비츠 2011.09.06 17946
111 프로페셔널의 조건 21 클라우제비츠 2010.07.10 2931
110 프로페셔널리즘의 가장 중요한 원칙 21 클라우제비츠 2010.01.28 3054
109 평범남은 미녀와 잘될 수 없다? 49 클라우제비츠 2011.12.07 5696
108 키스 53 클라우제비츠 2008.07.09 108070
107 클럽에서 효과적인 행동 요령 답변 43 클라우제비츠 2009.03.02 4904
106 최근 논란에 대한 저의 입장.. 39 클라우제비츠 2011.03.31 4161
105 최고들의 방식을 배워라. 28 클라우제비츠 2009.12.29 3920
104 질문 받습니다. 44 클라우제비츠 2011.01.14 2770
103 진정한 매력이란.. 21 클라우제비츠 2011.09.21 4062
102 진정으로 살아간다는 것.. 50 클라우제비츠 2012.01.29 17368
» 중요한 것은 끝까지 지켜내고, 중요하지 않은 것은 기꺼이 양보할 수 있는 것.. 30 클라우제비츠 2010.04.23 2951
100 주도적으로 산다는 것, 그리고 110%의 인생을 산다는 것. 138 클라우제비츠 2010.11.17 704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